김민희-홍상수, 베를린영화제 참석…얇은 커플링은 '반짝'

SBS 뉴스

작성 2020.02.26 08:22 수정 2020.02.26 08: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배우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도망친 여자'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나란히 행사를 소화했다.

지난 25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 배우 서영화가 참석했다. 김민희는 영화 '도망친 여자'로 7번째 호흡을 맞춘 홍상수 감독에 대한 굳건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날 김민희는 영화 '도망친 여자'의 촬영 과정에 대해서 "감독님이 주신 대본을 잘 외워서, 대본대로 잘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면서 "만약 연기가 의도에서 벗어났을 때는 감독님이 잡아 주신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 김민희 커플링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은 영화 작업 외에도 혼외 열애 중인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바 있다. 기자간담회에서 두 사람이 얇은 금반지를 나눠낀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홍상수 감독은 24번째 장편영화 '도망친 여자'는 배우 김민희가 주연을 맡았으며, 김민,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신석호 등이 출연한다. 영화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를 따라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도망친 여자'는 2017년 열린 제67회 베를린 영화제 이후 3년 만에 다시 한 번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앞서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김민희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세계적인 배우로 인정받은 바 있기 때문에 이번 초청이 수상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