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내 진행 국제대회 줄줄이 연기…해외 스포츠도 파장

국내 진행 국제대회 줄줄이 연기…해외 스포츠도 파장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2.26 0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에서 개최하는 국제대회 일정도 줄줄이 연기되고 있습니다. 부산에서 열릴 세계 탁구선수권과 또 서울에서 예정됐던 동아시아 역도선수권이 모두 연기됐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 세계탁구선수권 조직위는 다음 달 22일 개막 예정이었던 대회를 6월 21일로 연기했습니다.

부산 지역에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자 국제탁구연맹이 대회 연기를 권고했고, 조직위와 부산시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오거돈/부산 시장 : 시민과 참가 선수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때 지금 상황에서 대회를 강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리게 됐습니다.]

서울에서 시작하려던 동아시아 역도선수권은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조직위는 개폐회식을 취소하고 무관중으로 대회를 치르려 했지만,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자 결국 연기를 결정했습니다.

다음 달 13일 목동에서 개막 예정인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은 개최가 불투명합니다.

목동 아이스링크가 이틀 전부터 전면 휴관에 들어간 가운데 조직위원회는 사태 추이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

여자 농구와 프로배구에 이어 남자 농구도 무관중 경기를 결정하면서 국내 겨울 실내 스포츠는 모두 관중 없이 치러지게 됐습니다.

해외 스포츠에도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개막전을 치른 일본프로축구 J리그가 다음 달 15일까지 전면 중단을 선언하고,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가 일부 무관중 경기를 결정하는가 하면 이란 배구연맹은 리그 중단을 발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