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구 · 청도 최대 봉쇄" 브리핑 혼란…대통령까지 수습

"대구 · 청도 최대 봉쇄" 브리핑 혼란…대통령까지 수습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02.26 08:00 수정 2020.02.26 1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와 관련해 어제(25일) 열린 당정청 긴급 대책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는 자리에서 대구와 경북 청도에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펴겠다는 발언이 나와 논란이 일었습니다. 안 그래도 힘든 대구·경북 시민들에게 배려 없는 언행이란 비판이 쏟아지자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해명해야 했습니다.

보도에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당정청 회의 직후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문제의 '봉쇄 정책'을 언급했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특히 대구, 경북 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여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

'봉쇄'가 무슨 뜻이냐는 질문에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하여간 최대한 이동이나 이런 부분에서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 등을 검토 중입니다.]

지역 차단과 주민 이동 제한으로 해석됐고 관련 기사가 쏟아졌습니다.

'대구 경북 봉쇄'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면서 중국의 '우한 봉쇄'처럼 지역을 고립시키겠다는 것이냐는 논란도 커졌습니다.

[권영진/대구시장 : 봉쇄 정책이요? 전혀 들은 바가 없습니다.]

당정은 지역 차단이 아니라 방역 전문가들이 쓰는 용어로서 방역망을 더 촘촘히 해 추가 확산을 막는다는 뜻이라고 해명했고,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지역을 봉쇄한다는 의미는 절대로 아닙니다.]

결국 대통령까지 수습에 나서야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것 같아 다시 말씀드립니다.]

대구를 지역구로 둔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시민들 마음에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돼 비통하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