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억 달러 투수' 게릿 콜, 시범경기 첫 등판에 158㎞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02.25 13: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3억 달러 투수 게릿 콜, 시범경기 첫 등판에 15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사상 최고액 투수인 게릿 콜이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고 스프링캠프 첫 경기부터 위력을 과시했습니다.

콜은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1이닝 동안 삼진 2개를 솎아내고 안타 없이 볼넷 1개만 허용하고 무실점으로 막았습니다.

1회 초구에 97마일(156.1㎞)의 강속구를 뿌린 콜은 최고시속 98마일(157.7㎞)을 기록했습니다.

콜은 1회 말 선두타자 애덤 프레이저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고, 2번 타자 브라이언 레이놀즈를 삼구 삼진으로 잡았습니다.

이어 3번 콜 터커를 상대로 갑자기 제구가 흔들리며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4번 타자 조시 벨을 삼구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쳤습니다.

콜은 지난해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 탈삼진 326개를 기록하며 생애 최고의 투구를 펼쳤습니다.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획득한 뒤 뉴욕 양키스와 역대 투수 사상 최고액인 3억 2천400만 달러에 9년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