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서 동난 마스크…중국 건너가 두 배에 팔린다

한국서 동난 마스크…중국 건너가 두 배에 팔린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2.25 12:21 수정 2020.02.25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서 동난 마스크…중국 건너가 두 배에 팔린다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한국에서 마스크를 구하기가 어려워진 가운데 중국에서는 한국산 마스크를 비교적 손쉽게 살 수 있는 상황입니다.

타오바오와 티몰 등 중국의 주요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는 한국산 마스크가 활발하게 팔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마스크', 'KF94' 같은 키워드를 넣으면 포장지에 한글이 적힌 한국산 마스크를 사는 것이 어렵지 않습니다.

판매 제품은 어린이용과 성인용, 공업용 방진 마스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편입니다.

한 판매업자는 구매 문의에 "현재 재고가 있고 오늘 주문하면 바로 택배로 발송해 줄 수 있다. 마스크는 정품이니 안심해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판매 가격은 대체로 KF94 마스크 5개 묶음에 150위안(약 2만5천 원)가량입니다.

최근 마스크 품귀 현상이 나타나기 전 한국에서 통상 KF94 마스크 한 개가 2천500∼3천 원에 팔린 점을 생각하면 중국에서 배 가격에 팔리는 것입니다.

중국에서는 KF94 마스크가 주요 전자상거래 사이트 외에도 사회관계망서비스인 웨이신(위챗)을 이용해서도 빈번하게 거래되고 있습니다.

중국 인터넷에서 팔리는 한국 마스크 중 상당량은 '다이거우'로 불리는 중국 보따리상들이 한국에서 사 항공편 또는 우편으로 중국에 보낸 것입니다.

중국에서도 마스크 구하기가 쉽지 않은 가운데 많은 중국인이 비싼 가격에도 실제로 한국산 마스크를 구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시나닷컴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는 한국 마스크 사진을 올리면서 "한국어로 설명이 돼 있어 사용법을 설명해 달라", "정품이 맞나" 같은 문의를 올린 글들이 많습니다.

최근 웨이보에서는 "한국산 마스크 샀는데 정품인지 확인해주세요"라는 해시태그가 순간 실시간 인기 해시태그로 오르기도 했습니다.

중국 인터넷에서 팔리는 한국산 마스크는 대체로 한국이 중국보다 코로나19 확산 사정이 상대적으로 나았을 때 여러 경로를 통해 중국으로 팔려나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러나 대구를 중심으로 한국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심각해진 상황에서 마스크의 효과적인 유통 관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비상 상황을 맞아 한국이 타이완의 마스크 유통 관리 사례를 참고할 만하다고 지적합니다.

중국 본토와 경제·인적 교류가 많은 타이완에서도 코로나19 사태 초기 마스크 품귀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타이완에서도 마찬가지로 마스크의 대량 중국 반출이 사회적 문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러자 타이완 정부는 편의점 등 일반 가게에서 마스크가 판매되는 것을 금지하고 건강보험 시스템이 적용되는 약국으로만 판매 창구를 일원화했습니다.

이후 타이완에서는 마스크 구매 때 집적회로(IC)칩이 삽입된 건강보험카드 제시를 의무화하면서 1인당 판매량을 제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