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례 없는 국회 폐쇄…황교안 · 심재철도 검사받았다

일각선 '총선 연기론' 제기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0.02.25 07:34 수정 2020.02.25 15: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는 국회도 멈춰 세웠습니다. 국회에서 열린 행사에 왔던 한 참가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그 자리에 동석했던 의원들도 어제(24일) 검사를 받았습니다. 국회 본회의는 취소됐고, 주요 시설들은 내일 오전까지 폐쇄됩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저녁부터 시작된 국회 방역은 밤새 이어졌습니다.
코로나19 전례없는 국회 폐쇄국회 안에 있는 본관과 의원회관, 국회도서관 등 주요 시설이 그 대상입니다.

방역 효과를 보려면 24시간 해당 공간을 폐쇄해야 한다는 권고에 따라 국회는 문을 닫았습니다.

[한민수/국회 대변인 : (국회 본관 등은) 26일 수요일 오전 9시에 다시 문을 열 계획입니다.]

앞서 여야 의원총회는 취소됐고, 어제 오후 열릴 예정이었던 국회 본회의도 연기됐습니다.

전례 없는 조치는 지난 19일에 열린 국회 행사 참가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행사에 참여했던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 의원 등이 검사를 받았고, 이들과 접촉한 황교안 대표와 보좌진, 당직자 등도 함께 검사를 받았습니다.

검사 결과는 오늘 오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행사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명함을 나눠주는 대면 접촉 선거운동은 사실상 중단됐습니다.

선거운동을 못 하다 보니 정치권 일각에서는 총선 연기론까지 제기되고 있지만, 정세균 총리는 입법부 부재 상태가 우려된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