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언론 "일본·한국 등 코로나19 대응 늦다" 훈수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2.24 10:57 수정 2020.02.24 1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언론 "일본·한국 등 코로나19 대응 늦다" 훈수
일본과 한국 등 일부 국가의 코로나19 대응 조치가 느리며 충분하지 않다고 중국 관영언론이 지적했습니다.

환구시보와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24일 '일부 국가의 바이러스 대응이 늦다'는 제목의 공동 사설에서 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피해가 큰 나라들로 일본, 한국, 이란, 이탈리아 등 4개국을 꼽은 뒤 이들 나라 상황은 중국 후베이성 밖의 다른 지역과 비교해 가볍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신문은 한국이 학교 개학을 연기했고, 이탈리아는 일부 지역을 봉쇄하고 축구 세리에A 경기를 취소했으며, 이란은 영화관 등의 문을 닫았다고 소개했습니다.

신문은 그러나 "언급한 국가들의 예방·통제 조치는 불충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중국은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우한과 후베이성 다른 도시에 신속하게 4만 명의 의료진을 투입했지만 다른 나라에 '제2의 우한'이 생긴다면 중국처럼 대규모 자원을 동원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신문은 "각국이 우한의 전철을 밟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이미 심각한 나라에서는 더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러스를 수동적으로 쫓지 말고 선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습니다.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도 지난 22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우한의 실수가 다른 나라에서 되풀이되고 있어 걱정스럽다"면서 "중국인들이 보기에는 한국의 상황은 매우 심각해 보인다. 한국의 대응은 느리다"고 말했습니다.

환구시보는 다른 나라들이 중국이 제공한 교훈과 방역 경험을 참고할 것을 제시했습니다.

차이장난 중국·유럽 국제공상학원 의료관리정책센터 주임도 "현 시점에서 다른 나라는 중국의 초기 실수에서 교훈을 얻어 전철을 밟는 일을 피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다행"이라고 글로벌타임스에 말했습니다.

이 신문은 "여러 나라에서 감염 사례가 급증해 팬데믹(pandemic·세계적인 유행병) 우려가 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 언론은 한국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연일 비중 있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한국이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로 격상하고 유치원과 초중고의 개학을 연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울러 한국에서 7번째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환자 수는 700명을 넘어섰다고 속보로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