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환자 55% 신천지…부산온천교회·성지순례단 집단감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2.23 16:23 수정 2020.02.23 16: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환자 55% 신천지…부산온천교회·성지순례단 집단감염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신천지대구교회와 경북 청도대남병원 외에도 소규모 집단감염 형태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국내 확진자 대다수는 신천지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에 집중돼있습니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전체 확진자 556명의 55.6%인 309명입니다.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는 전체 20%인 111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3명이 사망했습니다.

또 부산 온천교회와 관련해 3명이 확진됐고, 경북에서는 이스라엘로 성지순례를 다녀온 18명이 감염됐습니다.

서울 은평성모병원에서도 확진자가 2명 나왔습니다.

오늘(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부산에서 확진된 7명 가운데 3명은 동래구에 있는 온천교회 행사에 참석한 사람들이라고 밝혔습니다.

나머지 4명은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입니다.

중대본은 온천교회 관련 확진자 3명이 증상 발현일 나흘 전인 16일 교회 행사에 참석했다가 감염원에 노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들 3명은 행사 나흘 후인 19일쯤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당초 확진자 3명 가운데 1명의 아버지인 '우한 교민'이 감염원이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지만, 방역당국은 이들이 종교행사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판단했습니다.

확진자인 19세 남성의 아버지는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뒤 충남 아산에서 2주간 격리됐다가 이달 16일 퇴소했습니다.

아들 확진 후인 어제(22일) 다시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아버지인 교민분은 현재 3번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며 "현재로서는 교회 관련된 집단발병과 연관된 사례 가능성을 좀 더 높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확진자들은 자신들이 신천지교회와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온천교회는 종교 행사를 중단한 상태입니다.

방역당국은 이달 16일 교회행사에 참석한 신도 중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이 있는 경우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안내센터(1339) 등에 먼저 문의한 뒤 선별 진료를 받을 것을 권고했습니다.

경북에서는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천주교 안동교구 신자 17명이 집단감염됐습니다.

성지순례에 함께 다녀온 가이드(서울 거주) 1명도 확진됐습니다.

이들 18명을 포함해 성지순례에 다녀온 사람은 총 39명으로 나머지 21명은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이스라엘 현지보다는 국내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습니다.

정 본부장은 "이들이 경북지역 주민들이고 현재 이스라엘에는 지역사회 코로나19 환자 발생 동향이 없기 때문에 국내에서 아마 노출돼 여행하는 동안에 상호 교차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며 "아직은 조사가 진행되고 있어 감염원에 대해 말씀드리기는 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천주교 안동교구는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면서 교구 소속 41개 성당에 대해 다음 달 13일까지 미사와 회합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서울 은평성모병원에서도 확진자가 2명 나왔습니다.

1명(161번 환자)은 병원 내에서 환자 이동을 돕는 이송요원으로 이달 2일부터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있었고 현재까지 접촉자는 302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접촉자 중 입원 중인 환자 75명은 1인실에 격리됐고, 퇴원환자와 직원은 자가격리 중입니다.

다른 1명(365번 환자)은 이달 5일부터 22일까지 병원에 입원했던 환자입니다.

2일부터 발열, 두통 증상이 시작됐습니다.

현재 접촉자는 파악 중이며 접촉력이 확인된 입원환자와 직원은 격리 조처됐습니다.

중대본은 대구·경북 이외 지역에서 발생한 환자들의 감염경로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광주에서는 기존 21세기병원 관련 확진자 외에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모두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모두 신천지대구교회 종교행사에 참석했거나, 여기에 참석한 사람과 접촉했습니다.

방역당국은 7명의 가족과 광주지역 신천지 학습관 이용 여부 등을 중심으로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최근 환자 증가는 신천지대구교회 신도들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교인들에 대한 검사에 속도를 낸다는 입장입니다.

또 사망자가 증가함에 따라 중증도에 따른 적정치료 제공 등에도 집중한다는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