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험 연기돼도, 강행해도 걱정…'안절부절' 취준생

시험 연기돼도, 강행해도 걱정…'안절부절' 취준생

SBS 뉴스

작성 2020.02.22 14: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채용 시험을 앞둔 취업 준비생들의 걱정도 커지고 있습니다.

시험이나 채용 일정이 연기돼도 걱정이고 예정대로 진행되도 혹시나 지역 확산의 계기가 될까 걱정이라는데, 한상우 기자가 준비생들을 만나봤습니다.

<기사 내용>

서울 노량진의 한 카페, 마스크를 쓴 채 공부하는 학생들이 눈에 띕니다.

시험을 앞두고 한창 예민할 때, 코로나19 확산으로 신경 써야 할게 하나 더 늘었습니다. 

[고시 학원 관계자 : 시험이 일주일 정도 남아서 학생들이 (코로나19에) 걸릴까 봐 돌아다니지 않아요. 강의가 다 폐강됐습니다.]

법원 9급 공채 시험은 오늘, 인사혁신처 5급 공채시험은 다음 주 토요일인데 예정대로 치러집니다.

반면 다음 달 21일 코레일 필기시험이 한 달 뒤로 미뤄지는 등 일부 시험과 채용 일정은 늦춰지거나 잠정 취소됐습니다.

[신규수/코레일 인사운영처 :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지원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 채용 일정을 연기하게 됐고요, (일정은 연기됐지만) 애초 계획한 채용 규모는 변동이 없습니다.]

수험생들은 시험이나 채용 일정이 연기돼도 걱정, 예정대로 진행돼도 걱정인 상황입니다.

연기된 경우엔, 그동안 준비한 게 어그러지지 않을까,

[취업 준비생 : (연기되면) 심적 부담감도 점점 심해지고, 시험이 다 뭉치면 한 군데밖에 못 가니까, 그런 점이 좀 기회가 줄어들지 않을까…]

그대로 진행되는 경우엔, 코로나19 확산 계기가 되지 않을까 염려되는 겁니다.

[취업 준비생 : 전남 지방까지 다 퍼져가지고 그러고 있잖아요. 그래서 필요하면 연기해야 되지 않을까…]

코로나19의 지역감염이 시작된 만큼 대규모 응시생들이 참가하는 채용 시험을 계속 이어갈지 보건 당국 차원의 검토가 필요해 보입니다. 

(SBS 비디오머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