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 확산 단계 아니다…신천지 중심 · 통제 가능"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20.02.21 20:50 수정 2020.02.21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크게 늘고 있지만 보건당국은 위기 경보를 '경계' 단계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전파 경로가 확인되는 데다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 상황은 통제가 가능하다는 겁니다.

김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보건당국은 현재 상황을 '지역사회 감염 초기 단계'라고 진단했습니다.

대구와 경북 청도에서 짧은 기간에 다수의 환자가 발생했고 다른 지역에서도 소수이기는 하지만 새로운 환자가 나타나고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아직 코로나19가 '전국적 확산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전국적 확산 단계는 전파 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환자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을 말하는데, 아직은 그렇지 않다는 게 보건당국의 판단입니다.

[박능후/중앙사고수습본부장 : 아직 전국적 확산 단계는 아니고 하나의 요인에 의해서 산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초기의 단계다, 이렇게 저희는 보고 있습니다.]

신천지 교회 같은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환자가 발생하고 있어 현행 방역 체계로 통제가 가능하다고 했습니다.

신천지 교인들의 감염 경로도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박능후/중앙사고수습본부장 : 아주 근접해가고 있습니다. 지금 역학 조사관들이 조사를 단계별로 해나가는데 점점 어느 한 쪽으로 몰려가고 있어서 저희는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감염병 위기 경보 4단계 가운데 3단계인 현행 '경계' 단계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환자들이 대부분 가벼운 증상을 보이고 2~3주 내에 완치되고 있다는 점도 위기 단계를 유지하게 된 배경이라고 보건당국은 설명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