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청도 특별관리지역 지정…'심각' 수준으로 대응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2.21 20:26 수정 2020.02.21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는 오늘(21일) 환자가 늘고 있는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경보 단계는 '경계' 수준을 유지하되 실제 대응은 심각 수준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신천지 측이 주는 자료에만 의존하지 말라면서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정부 대응은 김아영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오늘 오전, 긴급 소집된 확대 중수본 회의.

정세균 총리는 일부 지역에서 지역감염이 시작됐다며 대구와 경북 청도, 두 곳에 대한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을 발표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특단의 조치를 시행하겠습니다.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치료하는 것이 시급합니다.]

정 총리는 이어 대통령 보고에서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명단을 확보해 자가격리와 함께 감염 여부를 전수조사하겠다고 보고했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신천지 측이 제공한 정보에만 의존하면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더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며 적극적인 추적조사를 주문했습니다.

정부는 대응 단계는 경계로 유지하되 실질적인 대응 수준은 높이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심각' 단계에 준해서 대응하고 있습니다. (대구·경북에서) 자체적으로 감당하기 힘든 상황이 됐기 때문에….]

코로나 사태 이후 첫 특별관리지역 지정으로 대구와 청도, 두 지역에는 병상과 장비가 전폭 지원되고 군 의료인력 같은 공공인력 투입, 임시 보호 시설 지원도 강화됩니다.

다만 이는 법적 개념이 아닌 재난안전법상 특별재난구역 개념을 응용한 거라 재원이 들어가는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놓고서는 향후 논란이 벌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와 여당은 모레 고위 당정 협의를 열어 추경을 비롯한 비상시국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