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태섭-김남국 '조국 내전' 시작…고민정-오세훈 맞대결

금태섭-김남국 '조국 내전' 시작…고민정-오세훈 맞대결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02.19 21:19 수정 2020.02.19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금태섭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서 이른바 '조국 내전' 양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서울 광진을에는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을 전략공천하면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맞대결이 펼쳐지게 됐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의 쓴소리 담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공개적으로 경고하고,

[김해영/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스스로 정치의 영역에서 청년의 정신을 실현해 왔는지 되물어 보시기를….]

소신파로 꼽히는 박용진 의원은 "당이 오만해 보이지 않도록 일찍 싹을 자르자"는 주장을 폈습니다.

서울 강서갑에서 이른바 '조국 내전'이 발발하는 데 대해 당내 우려를 담은 발언들로 풀이됐습니다.

하지만, '조국 백서 참여자' 김남국 변호사는 추가 공모 마지막 날인 오늘(19일) 강서갑에 공천 신청서를 냈습니다.

조국 전 장관을 비판했던 금태섭 의원과 맞서는 경선 구도가 현실화하는 셈입니다.

'조국 수호' 선거는 안 된다는 금 의원을 향해, 김 변호사는 "비겁하게 조국 수호 프레임 뒤에 숨지 말라"면서도 "검찰개혁, 조국수호 촛불을 들었던 것이 자랑스럽다"고 맞받았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을 배제한 뒤, 추가 공모를 결정했던 민주당에서는 '조국 내전'을 자초하는 거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추미애 법무장관이 떠난 서울 광진을에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을 공천했습니다.

역시 공천이 확정된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와 볼만한 승부가 예상됩니다.

민주당은 또 불출마를 선언한 표창원 의원 지역구인 경기 용인정에는 이탄희 전 판사, 김포갑에는 김주영 전 한국노총 위원장 등을 내세우기로 했는데, 현역 의원 중에서는 2번째로 경기 고양을 정재호 의원이 공천에서 배제됐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하 륭,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