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부장판사, SNS에 "대통령 하야하라"…파문 확산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0.02.19 21:12 수정 2020.02.19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직 부장판사가 자신의 SNS에 대통령 하야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답변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며 불쾌감을 나타냈습니다. 

이 소식은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김동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는 오늘(19일) 새벽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한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문재인 정권 성공을 희망했다"며 글을 시작한 김 판사는, "권력의 핵심이 저지른 '조국 사태'를 두고 대통령 스스로 '마음의 빚'을 운운했다"며 "대통령으로서 자질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헌법 질서를 수호할 의지와 능력이 없다"며 "하야하기를 요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퍼지자 김 판사는 한 시간여 만에 글을 지웠는데, SBS와 통화에서 "많이 힘들고 마음도 복잡하다"고 말했지만, 삭제 이유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김 부장판사의 글은 오늘 대법관 후보자 청문회에서도 거론됐습니다.
 
[정점식/자유한국당 의원 : 현직 부장판사의 언급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노태악/대법관 후보자 : 내용을 떠나서 그 자체가 대단히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청와대는 답변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면서도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고, 대법원은 징계 여부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김 판사는 박근혜 정부 당시 원세훈 전 국정원장 1심 무죄 판결을 비판하는 글을 올려 징계를 받았고,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이른바 '사법부 블랙리스트 명단'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