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버버리, 공효진-유아인 참석 배제

SBS 뉴스

작성 2020.02.18 16: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버버리, 공효진-유아인 참석 배제
명품 패션 브랜드 버버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초 예정됐던 한국 연예인들의 참석을 배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버버리 컬렉션 쇼의 한국 참가자를 관리·운영한 버버리코리아의 홍보대행사 플레시먼힐러드코리아 측은 "올해는 셀럽과 기자뿐 아니라 한국 직원들까지도 모두 안전상의 이유로 참석을 배제했다."고 밝혔다.

버버리 측의 이 같은 방침에 따라서 당초 참석 예정이었던 배우 유아인과 공효진의 런던 행도 무산됐다.

버버리 측은 "이번 쇼는 안전상의 문제로 버버리코리아 임직원은 물론 셀럽을 포함해 모든 한국 매체를 초청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다. 한국뿐 아니라 아태 지역 전체에 적용되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