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크루즈선 한국인 이송 전용기 이륙…오후 4시 현지 도착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2.18 13:21 수정 2020.02.18 1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크루즈선 한국인 이송 전용기 이륙…오후 4시 현지 도착
일본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한국인과 일본인 배우자를 이송하기 위한 공군 3호기(VCN-235)가 오늘(18일) 낮 12시쯤 서울공항에서 이륙했습니다.

공군 3호기는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태우고 귀국합니다.

공군 3호기는 오늘 오후 4시쯤 일본 하네다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내일 오전 8시쯤 일본에서 출발해 김포공항으로 귀환합니다.

공군 3호기에는 의사와 간호사, 검역관, 외교부 지원인력 등이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환자가 다수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서 감염 위험에 노출돼 있다가 국내로 이송되는 승객 5명은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 마련된 음압격리실에서 14일간 생활을 하게 됩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던 우리 국민 가운데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등 5명은 내일 새벽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출발해 같은 날 오전 8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합니다.

이들은 먼저 일반 승객과 동선이 완전히 차단된 김포공항 서울김포항공비즈니스센터(SGBAC) 앞에서 엄격한 검역 등 입국 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의 임시 거처는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지원센터로 정해졌습니다.

인천공항으로 이동한 이들은 음압 격리실 1인실에 각각 배치돼 14일 동안 격리된 상태로 코로나19 감염증 의심 증상이 발현하는지 의료진의 관찰을 받게 됩니다.

음압격리실은 격리실 내 기압을 바깥보다 낮추는 방식으로 방 안의 공기가 밖으로 나갈 수 없게 설계돼 있습니다.

해외 유입 감염병 차단을 위한 공항 격리 시설인 중앙검역지원센터는 2011년 완공됐습니다.

현재 음압격리실 50개를 갖추고 있습니다.

이 센터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부근에 있으며, 공항 검역 과정에서 의심 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등 검역당국이 격리 시설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