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하 "올해 나이 60세, 70억원 대 빚 다 갚았다"

SBS 뉴스

작성 2020.02.18 09: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은하 "올해 나이 60세, 70억원 대 빚 다 갚았다"
가수 이은하가 아버지의 빚을 떠안았다고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 출연한 가수 이은하는 올해 나이 60세가 되며 데뷔 47주년을 맞이하며 아버지에 대해 돌아봤다.

그는 아버지의 빚을 떠안았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아버지가 당신 나름대로 사업을 해보고 싶고, 집도 온 식구가 다 살 수 있는 건물을 짓고 싶으셨나 보다. 당신은 좋은 생각을 가지고 있었지만 사업은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지 않나. 계약서도 잘 모르고 모든 담보를 당신이 책임지시다 보니 빚이 내 앞으로 왔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1997년도였는데 6~7억 정도였다. 지금은 빚을 다 갚았다. 가장 힘들었던 것이 사채 이자였다. 이자와 협박도 있었는데 하루 이자를 안 주면 '방송국에 폭로한다', '얼굴을 어떻게 한다' 등 협박이 더 힘들었다. 이자만 10배 정도 돼 총 70억을 갚았다"고 밝혔다.

이은하는 지난해 쿠싱증후군 투병 사실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이은하는 "지금은 많이 나아졌다고 말할 수 있다"며 "쿠싱증후군과 디스크가 협착이 됐었다. 수술을 하지 않고 버텼는데, 나이가 드니까 고생은 했지만 몸이 자가 치유를 하면서 건강해졌다"면서 걱정해준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