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외여행 · 환자 접촉 無…29번 환자 확진 '경로 불명'

해외여행 · 환자 접촉 無…29번 환자 확진 '경로 불명'

서울 종로 거주 82세 남성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0.02.17 07:17 수정 2020.02.17 1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에서 어제(16일) 29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82세 한국인 남성으로 해외에 다녀온 적도, 기존 환자와의 접촉도 없었습니다. 감염 경로가 확실치 않은 첫 번째 사례로, 추가 전파를 막기 위해서라도 누가 29번 환자를 감염시킨 것인지 알아내는 것이 무엇보다 급선무입니다.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29번 환자는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82살 남성입니다.

29번 환자는 그제 오전 11시쯤 가슴 통증 때문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영상 검사에서 폐렴 증상이 발견됐고,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한 의료진이 진단 검사를 실시한 끝에 어제 새벽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29번 환자는 발열과 폐렴 증상을 보이지만,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9번 환자의 아내도 별다른 증상은 없는 상태입니다.

고대안암병원 측은 응급실을 폐쇄하고 29번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 등 30여 명에 대해 자가 격리 조치를 내렸습니다.

29번 환자는 지난해 12월 이후 해외여행을 간 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확진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적조차 없어 감염 경로는 그야말로 오리무중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어디가 감염원이고, 감염 경로인지에 대해서는 현재 말씀드리기는 어려운 상태입니다.]

보건당국은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짐에 따라 현재 국내 병원에 입원 중인 폐렴 환자에 대해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