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 환자' 최고령 환자지만 안정적…확진 전 의원 2곳 방문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0.02.16 14:00 수정 2020.02.16 15: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9번 환자 최고령 환자지만 안정적…확진 전 의원 2곳 방문
오늘 오전 국내 29번째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82세 남성 환자는 현재까지 최고령 환자이지만 안정적인 상태을 보이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29번 환자가 발열과 폐렴 증상은 있고 며칠 전부터 마른 기침을 하고 있지만 산소공급 치료를 받을 정도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29번 환자는 현재 서울대병원 격리병상에 입원해 치료 받고 있습니다.

앞서 29번 환자는 어제(15일) 오전 11시쯤, 가슴에 불편함을 호소하며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내원했습니다.

심근경색이 의심돼 진료를 받던 가운데 영상진단 검사에서 폐렴이 발견됐고, 이후 의료진 판단에 따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습니다.

응급실 방문 전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았고, 응급실 내 중증구역에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컴퓨터단층촬영, CT검사에서 바이러스성 폐렴이 의심된 이후에는 음압격리실에 격리됐습니다.

오늘 새벽 2시쯤, 서울대병원 격리병상으로 옮겨져 고대안암병원에는 15시간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됐습니다.

또, 당시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과 병원 직원, 환자 40여 명도 격리됐습니다.

중대본은 이 29번 환자가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방문 전 동네병원을 2곳도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중대본은 "이곳에서 실제 어떻게 진료가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당시 환자가 전파력이 있었던 시기였는지에 대한 조사와 소독이 완료되면 병원명 등 세부사항을 공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중대본은 현재 29번 환자의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는데, 지난해 12월 이후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앞서 발생한 국내 확진자의 접촉자로도 분류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대본은 이와 함께, 이 환자의 접촉자도 파악 중인데 서울 종로구 자택에 함께 사는 아내는 아직 특이 증상이 없는 상태입니다.

또 29번 환자가 확진 전 다녔던 노인회관 관련해 환자가 다녔던 노인회관은 이미 오래전 폐쇄된 상태로 이곳을 이용했는지는 확인하고 있다며, 노인회관 폐쇄는 29번 환자 발생과는 상관없이 별도로 자체적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