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성태 불출마…민주당 신창현 첫 공천 탈락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02.15 21:15 수정 2020.02.15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3선의 김성태 의원이 오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보수 우파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노총 사무총장 출신으로 18대 국회 때 처음 입성한 김 의원은 딸이 KT에 정규직 직원으로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다가 1심 재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
민주당 신창현 의원민주당에서는 경기 의왕·과천 지역구가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이 되면서 이 지역 현역 의원인 신창현 의원이 민주당 의원 가운데 처음으로 공천에 탈락했습니다.

신 의원은 재작년 경기도의 신규 택지 후보지 자료를 사전 공개해서 논란을 빚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