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샛별들의 잔치…괴물 신인들의 '덩크 쇼'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0.02.15 21:22 수정 2020.02.15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 프로농구 '샛별들의 잔치'에서 괴물 신인들의 덩크 쇼가 펼쳐졌습니다.

이 소식은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출신 NBA 신인들과 다른 나라 출신 샛별들이 격돌한 '라이징 스타스'는 그 어느 때보다 화려했습니다.

미국팀의 드래프트 1순위 자이언 윌리엄슨과 2순위 자 모란트가 환상적인 앨리웁으로 코트 위를 날아다니자, 월드 팀은 돈치치의 외곽포로 응수했습니다.

특히 2쿼터 종료 직전 하프라인 뒤에서 던진 이 3점 슛이 압권이었습니다.

윌리엄슨과 모란트의 화끈한 덩크 쇼가 경기 내내 이어진 가운데, 가장 빛난 샛별은 미국팀의 마일스 브리지스였습니다.

브리지스는 접전을 펼치던 3쿼터 결정적 덩크 두 방을 포함해 20점을 올리며 미국팀의 역전승을 이끌었고, MVP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

프리미어리그 강호 맨체스터 시티가 앞으로 2시즌 동안 유럽 챔피언스리그에 나설 수 없게 됐습니다.

유럽축구연맹은 맨시티가 수입을 부풀리고 선수 영입 비용을 지나치게 지출해 규정을 어겼다며 징계를 확정했는데 맨시티는 즉각 스포츠중재재판소에 항소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