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낙연, 임미리 교수 고발 논란에 "민주당, 한없이 겸손해야"

이낙연, 임미리 교수 고발 논란에 "민주당, 한없이 겸손해야"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02.15 17:15 수정 2020.02.15 1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낙연, 임미리 교수 고발 논란에 "민주당, 한없이 겸손해야"
더불어민주당의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당이 한없이 겸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총리는 오늘(15일) 서울 종로 광장시장의 한 제과점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논란과 관련, "오늘을 힘겨워하고 내일을 걱정하는 국민이 있는 것은 분명한 현실이다"라면서 "한없이 겸손한 자세로 공감하고 응답해야 하는 것이 저희의 기본적인 자세"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전 총리는 "사람들이 일하다 보면 긴장이 느슨해지거나 크고 작은 실수를 하는 경우도 있지만, 기본은 한없이 낮아지고 겸손해져야 한다"며 "그래야 국민이 수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어제 자당에 대해 비판 칼럼을 쓴 임 교수에 대한 고발을 취하했습니다.

임 교수에 대한 고발이 표현의 자유 등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한다는 비판이 일었기 때문입니다.

다만 당 대변인의 공식 브리핑 등이 아닌 문자 메시지를 통해 '유감 공지문'을 내놓고 당 지도부가 이 문제에 대해 침묵하면서 '여전히 반성하지 않는다'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이 전 총리는 선거대책위원회 출범과 관련해선 "종로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선의의 경쟁을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며 "당에서 하고자 하는 것도 같은 흐름"이라고 말했습니다.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이 전 총리는 "비전과 정책, 공약은 대한민국의 바람직한 미래상을 제시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그걸 총괄적으로 책임져야 할 사람이 저"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선대위가 본격 가동되기 전에 최종적으로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보완할 것에 대해 보완 지시를 하는 회의를 했다"며 "그런 것을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관련된 분들이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전 총리는 선대위 발족 시기에 대해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전개를 봐야 할 것"이라면서도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내주 중 발족한다. 그 출범을 위한 준비를 발족 하루 전까지는 완비한다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소개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통합과 관련해선 "선의의 경쟁을 하길 바란다"며 "그런 보수통합의 실체가 무엇인지, 앞날이 어떨 것인지의 문제는 언론과 평론가들의 몫으로 남겨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개인적인 입장을 밝혀달라는 요청엔 "개인과 공인이 따로 있지 않다"며 "평론가들의 민생을 침범하지 않겠다"고 받아넘겼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