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코로나19로 중국계 차별 횡행…인권위 대처 촉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2.15 10:19 수정 2020.02.15 1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호주 코로나19로 중국계 차별 횡행…인권위 대처 촉구
호주인권위원회(AHR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계 이민자가 인종차별적인 '가스라이팅'(gaslighting·타인의 심리와 상황을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의 희생자가 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15일(현지시간)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전날 호주인권위 친 탄 인종차별위원장은 중국인들과 독감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에 대한 차별이 횡행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적극적 대처를 촉구했습니다.

탄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감이 퍼지면서 중국계라는 이유만으로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거나 주택 임대를 거절당하는 사례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이번 사태로 가장 힘들고 취약한 상태에 놓인 중국인들을 상대로 '가스라이팅'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분명히 존재한다"며 "인종적인 조롱이나 조롱의 정당화를 통해 인종차별 반대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신념을 의심하게 만든다"고 우려했습니다.

앞서 코라나19 사태가 인종차별로 이어지는 현상에 대해 지난 13일 야당인 노동당의 앤드류 질스 다문화 대변인은 전국적인 반인종차별 운동을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질스 대변인은 "이번 사태 이후 중국인들이 대중교통 공간에서 욕설을 듣거나 우버 택시 승차를 거부당하는 등 아시아계 이민자에 대한 혐오 행위가 급증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호주 정부는 앞으로 4년 동안 종교·인종·문화 갈등 해소 프로그램에 300만 호주달러(약 24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조시 프라이던버그 연방 재무장관은 "최근 학교와 지역사회에서 일어나는 인종·종교적 불관용을 용인할 수 없다"면서 "각급 학교를 대상으로 반증오 프로그램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EPA,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