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정보당국, 북한이 유포한 신규 악성코드 6종 공개

美 정보당국, 북한이 유포한 신규 악성코드 6종 공개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2.15 0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정보당국, 북한이 유포한 신규 악성코드 6종 공개
미국 정보당국은 북한이 유포한 새 악성코드 6종을 공개하고 위험성을 경고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5일 보도했습니다.

미 국방부(DoD)와 연방수사국(FBI), 국토안보부(DHS)는 지난 14일 발표한 '멀웨어(악성 소프트웨어) 분석 보고서'(MAR)에서 북한 해킹조직 '히든 코브라'가 유포한 악성코드 7종을 공개했습니다.

보고서에 실린 비스트로매스, 슬릭슈즈, 클라우디드플라운더, 핫크루아상, 아트풀파이, 버핏라인을 비롯한 악성코드 6종은 이번에 새롭게 밝혀졌습니다.

홉라이트라는 이름의 악성코드는 DHS 산하 사이버안보국(CISA)과 국방부 산하 사이버사령부가 지난해 여러 차례 경고한 북한 소행 악성코드의 상위 버전입니다.

홉라이트는 '백도어'에 설치되는 멀웨어의 일종으로 인터넷 방화벽을 뚫고 들어와 원격으로 컴퓨터를 조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백도어란 해커가 컴퓨터 시스템을 마음대로 들여다볼 수 있도록 설치한 통로를 가리킵니다.

사이버사령부도 이날 악성코드나 바이러스를 검사하는 '바이러스 토털 사이트'에 같은 내용의 북한 악성코드 샘플을 공개하고 위험성을 경고했습니다.

사이버사령부가 이러한 악성코드 유포가 북한 소행임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동안 해킹 주체를 밝히지 않은 채 악성코드만 공개했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사이버사령부는 기관 트위터를 통해 "악성 소프트웨어는 현재 북한 해커들이 피싱 또는 원거리 접근을 통해 불법 행위를 저지르거나 돈을 빼돌리고 제재를 피하는 데 쓰인다"고 경고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