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트럼프 측-이란, 오판의 연속…서로 종이호랑이 판단"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02.15 03:48 수정 2020.02.15 06: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NYT "트럼프 측-이란, 오판의 연속…서로 종이호랑이 판단"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이란 정권의 갈등은 상호 오판의 연속이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4일(현지시간) 진단했습니다.

양측 모두 서로를 잘못 판단한 탓에 자칫 무력충돌로 이어질 뻔했다는 겁니다.

NYT는 미국과 중동 당국자, 안보 전문가들과의 인터뷰를 토대로 "워싱턴과 테헤란 모두 서로를 '종이호랑이'로 봤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란 정권에 전방위 제재를 가하는 이른바 '최대의 압박'(Maximum Pressure) 정책을 이어가면 외교적 해법이 마련될 것이라는 게 트럼프 행정부의 인식입니다.

이란 정권이 경제적 고통 속에 결국은 협상 테이블로 나오리라는 겁니다.

그렇지만 결과적으로는 이란 정권이 오히려 핵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NYT는 지적했습니다.

NYT는 "백악관 내부는 대부분 경제적 제재가 외교 협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믿었다"면서 "이란 정권과의 직접적인 접촉이 없는 상황에서 정보 부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란 역시 무력충돌을 꺼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성향을 과도하게 해석하고 군사적 도발을 이어갔습니다.

미군 무인정찰기(드론) 격추,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타격, 유조선 공격 등 일련의 중동발 사태의 배후로는 이란 정권이 지목된 바 있습니다.

NYT는 "이란 당국자들은 군사 작전에 들어가더라도 트럼프 행정부가 반격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오판했다"면서 "이는 결국 '이란군부 거물'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암살로 이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NYT의 이런 보도는 트럼프 행정부의 오판 탓에 '미-이란 전쟁'이 벌어질 수도 있었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앞서 연방 상원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에 추가 군사행동을 취하기 전에 의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표결해 찬성 55, 반대 45로 가결했습니다.

하원도 지난달 9일 비슷한 결의안을 통과시킨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결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