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대화 편집돼 생긴 오해…심려 끼쳐 죄송" 사과

식당 사장 "격려에 기분 좋아…구설 올라 당혹"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0.02.15 07:34 수정 2020.02.15 09: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 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위로한다며 건넨 말이 논란입니다. 공감 능력 떨어지는 발언이라는 비판이 일자, 정 총리는 엄중한 시기에 오해를 사게 됐다며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습니다.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자>

그제(13일) 정세균 총리가 서울 신촌 명물거리에 있는 한 렌즈 전문점을 찾았습니다.

'코로나 19' 사태로 위축된 소상공인들을 격려하기 위한 행보였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 렌즈 전문점 상인 : 요새는 (손님이) 좀 줄었죠. 그래 뭐 금방 또 괜찮아질 거예요. 그간에 뭐 돈 많이 벌어놓은 거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죠. 어때요, 버틸만해요? (아, 예.)]

벌어놓은 돈으로 좀 버티란 말에 정 총리 일행은 웃었지만, 상인은 '예'라는 짧은 대답을 했습니다.

이어서 찾은 식당에서의 발언도 논란을 빚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 식당 종업원 :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편하시겠네. (그렇지 않습니다.)]

이에 대해 야당들은 총리가 상인들 위로하러 가서 공감 능력 없는 발언을 했다며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논란이 이어지자 해당 식당의 사장은 SNS를 통해 "격려에 기분 좋게 하루를 보냈는데 구설에 올라 당혹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안면이 있던 분과 자연스레 나눈 대화가 편집돼 전달되면서 생긴 오해"이지만, 그럼에도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