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복귀 시민 14일간 격리 조치…전인대도 연기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02.15 06: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 베이징시 당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춘제 연휴 등을 마치고 시내로 들어오는 모든 사람을 14일 간 격리하도록 지시했습니다.

베이징 당국 방침에 따르면 돌아오는 모든 사람은 미리 직장과 지역사회에 알리고 도착 뒤에는 14일 간 집에서 건강 상태를 관찰하는 등 격리돼야 하는데, 이를 따르지 않으면 처벌받는다고 인민일보가 전했습니다.

또 여러 공산당과 정부 소식통은 중국이 다음 달 5일부터 열려던 전국인민대표대회, 전인대도 예정대로 개최하기 어려우며 언제로 연기할지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