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식 없이 개강도 미뤘는데…행사 취소 필요 없다?

대학 측 "취소한 집단행사, 재추진 어려워"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0.02.14 20:30 수정 2020.02.14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최근 코로나19 우려 때문에 집단행사를 모두 취소할 필요는 없다며 방역 조치와 함께 행사를 추진하라고 권고했는데요, 그러자 이미 졸업식과 입학식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기로 결정한 대학들이 다시 고민에 빠졌습니다.

안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교육부는 지난달 말과 지난 5일 두 차례에 걸쳐 졸업식 등 집단행사를 자제하거나 연기하라고 대학들에 권고했습니다.

이에 연세대 등 전국 120개 사립대가 무더기로 졸업식을 취소하거나 연기했습니다.

개강을 연기한 건 4년제 대학 193곳 중 172곳으로, 90%에 육박합니다.

그런데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될 조짐을 보이면서 정부 입장도 바뀌었습니다.

14일 이내 중국을 방문하거나 코로나19 감염 의심 증상을 보이면 행사에 참여하더라도 공간을 분리하는 등 방역 조치를 한다는 전제 아래 그제(12일)부터 각종 행사를 다시 추진해도 된다고 권고한 겁니다.

[김강립/보건복지부 차관 (그제) : 집단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할 필요성은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취소한 졸업식이나 입학식 일정을 다시 추진하기는 어렵다는 게 대학들의 반응입니다.

[사립대학 관계자 A 씨 : (집단행사) 취소를 전제로 다 처리를 했고, 그걸 결정한 게 2월 초인데 지금은 2월 중순이라… 준비를 해서 다시 바꾸는 대학이 있을까 싶네요.]

혼란스럽다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사립대학 관계자 B 씨 : 정부의 방침을 과연 신뢰할 수 있나… 대학들로서도 큰 혼선을 빚는 상황입니다.]

학생과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소중한 추억이 될 수 있는 행사인 만큼 날짜를 늦춰서라도 열었으면 좋겠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영상편집 : 이승진)  

▶ 코로나19가 불러온 '혈액난'…병원 '위기 대응' 가동
▶ 초콜릿도 배달, 식당 썰렁…밸런타인데이 특수 옛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