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손님들 적으니까 편하시겠네"…이게 위로?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2.14 20:16 수정 2020.02.14 2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때문에 사람들이 나가서 돈 쓰는 게 줄면서 장사하는 분들이 어렵다는 소식 저희도 자주 전해 드렸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그런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위로하기 위해서 직접 찾아갔는데 그 자리에서 건넨 말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어제) : 돈 많이 벌면 혼자 쓰지 말고, 직원도 많이 쓰시고 세금도 많이 내시고, 그렇게 하세요.]

농담처럼 한 격려였다고 해명했지만, 공감 능력이 떨어진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김학휘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어제(13일) 정세균 총리가 서울 신촌 명물거리에 있는 한 렌즈 전문점을 찾았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소상공인들을 격려하기 위한 행보였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렌즈 전문점 상인 : 저희가 원래 (손님이) 많은 편이긴 한데, 이번에 코로나 때문에 아무래도… (아 요새는 좀 줄었죠. 그래 뭐 금방 또 괜찮아 질 거예요. 그 간에 뭐 돈 많이 벌어놓은 거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죠. 어때요, 버틸만해요?) 아, 예.]

벌어놓은 돈으로 좀 버티라는 말에 정 총리 일행은 웃었지만, 상인은 '예'라는 짧은 대답밖에 하지 못했습니다.

이어서 찾은 식당에서의 발언도 논란을 빚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식당 종업원 :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편하시겠네.) 그렇지 않습니다.]

그렇지 않다는 식당 종업원 답변에서 보듯 이곳 상인들 상황, 마음이라도 편하게 갖자며 그런 농담 던질 분위기가 아닙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인근 대학교 개강이 연기되고 관광객도 급감하면서 이곳 상인들의 걱정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영래/주변 식당 종업원 : (손님이) 많이 줄었죠. 많이 줄고, 전에 보다 반 이상이 줄었어요. 엄청 지금 어려워요.]

야당들은 총리가 상인들 위로하러 갔다면서 공감 능력 없이 이른바 염장을 질렀다며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총리실은 안면이 있던 종업원에게 마음이라도 편하게 하자는 뜻으로 한 말이다, 상인들에게 지나치게 위축되지 말자는 취지의 격려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