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A씨, 프로포폴 투약 부인 "수면마취 받았을 뿐"

SBS 뉴스

작성 2020.02.14 1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화배우 A씨, 프로포폴 투약 부인 "수면마취 받았을 뿐"
영화배우 A씨가 불법 프로포폴 투약 수사선상에 오른 것에 대해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8 뉴스'에는 검찰이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투약한 의혹을 받고 있는 10명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됐다.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오른 10명 중에는 유명 남자 영화배우 A씨가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성형외과는 프로포폴을 의료 외 목적으로 상습 투약한 의혹을 받고 있다. 식약처는 "해당 병원의 프로포폴 사용량이 지나치게 많아 의심된다"라고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병원 원장과 직원 1명이 구속된 상황이다.

A씨 측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병원에서 수면 마취를 해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마취를 더 해달라고 한 적 없다"라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