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보건장관들, 코로나19 대응 강화 합의…의약품 공동조달 촉구

SBS 뉴스

작성 2020.02.14 02: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연합(EU) 회원국 보건장관들이 긴급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13일(현지시간) AP, AFP 통신 등에 따르면 EU 27개 회원국 보건장관들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 모여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과 회원국 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한 뒤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이 자리에는 세계보건기구(WHO) 관계자도 화상으로 참석했다.

특히 이들은 의약품과 보호 장비 부족 가능성을 우려하면서 그러한 상황을 피하기 위한 계획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조기 발견과 예방책, 특히 공항과 같은 입국 지점에서 이같은 조치를 취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아녜스 뷔쟁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EU는 코로나19로 중국 내 의약품 생산이 타격을 입어 약품 부족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비해 상황을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보건 장관들은 의약용품 공동 조달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또 성명을 통해 모든 조치가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회원국 간 조율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또 이같은 조치와 관련, EU 내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하는 동시에 필요할 경우 여행과 관련한 조치를 취하는 방안도 언급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빌리 베로스 크로아티아 보건 장관은 상황이 악화할 경우 EU가 솅겐 지역 국경을 닫을 수도 있는지를 묻자 "그것이 국경을 폐쇄하는 것을 의미한다면, 우리는 그것을 논의할 것"이라면서도 현재 상황은 그와 같은 극단적인 조치를 필요로 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솅겐 조약에 따라 대다수 EU 회원국은 국경 통과 시 여권 검사 등을 생략해 회원국 간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EU의 양대 축인 독일과 프랑스의 보건장관은 지난 4일 합동 기자회견에서 중국에 다녀온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방안이 가능한지 등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정부는 이미 미국 시민이나 영주권자의 직계 가족이 아닌 외국 국적자가 14일 이내에 중국에 다녀왔을 경우 미국 입국을 거부하기로 한 바 있다.

이 같은 조치가 EU 내에서 이뤄지려면 27개 회원국 간 조율이 필요하다.

많은 국가가 최근 중국 방문자를 상대로 여행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브뤼노 브라윈스 네덜란드 보건 장관은 EU 회원국에 추가적인 여행, 무역 제한을 피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발원한 코로나19가 계속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3일 0시 기준 중국 전국의 누적 확진자는 5만9천804명, 사망자는 1천367명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유럽에서는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에서 40여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사망자는 없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