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단 "2000년 미 구축함 폭파사건 피해자 가족과 분쟁협상 타결"

SBS 뉴스

작성 2020.02.13 23: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프리카 수단 정부는 2000년 미국 구축함 폭파 사건의 피해자 가족들과 분쟁 해결을 위한 협상을 타결했다고 밝혔다고 AP, 신화통신 등 외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단 법무부는 이날 "지난 7일 2000년 미국 구축함 'USS 콜'의 폭파 사건의 피해자 가족들과 분쟁 해결을 위한 합의서에 서명했다"며 이번 조처는 수단을 미국 정부의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단 정부는 이 사건이나 다른 테러 사건에 직접적인 책임이 없다고 강조했다.

수단 공보장관은 AP에 법무장관이 지난주 미국을 방문해 보상금을 포함한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수단 정부는 합의서의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2000년 10월 12일 예멘 아덴항에 정박한 'USS 콜'이 폭탄을 실은 보트의 공격을 받으면서 미 해군 17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다쳤다.

미국은 이 사건의 배후를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로 규정했으며 수단은 알카에다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비난을 받았다.

2016년 미국의 상소법원은 수단 정부가 'USS 콜' 피해자 가족들에게 3억 달러(약 3천500억원)를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앞서 미국은 1993년 알카에다 등 테러단체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수단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

수단 정부는 경제 회복을 위해 테러지원국에서 벗어나는 데 공을 들여왔다.

특히 수단 과도정부가 최근 국제사회를 향해 유화적 제스처를 잇달아 보인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지난 11일 수단 과도정부의 통치기구인 주권위원회는 다르푸르 학살 범죄와 관련해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의 신병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넘기기로 반군단체들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르푸르 내전은 2003년 다르푸르 지역의 자치권을 요구하는 기독교계 흑인 반군들과 정부의 무력충돌에서 비롯된 참사다.

유엔에 따르면 다르푸르 내전으로 30만명이 숨지고 피란민 250만명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수단 군부는 작년 4월 알바시르를 체포한 뒤 그가 국내에서 재판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었다.

또 압델 파타 알부르한 수단 주권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3일 아프리카 우간다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만나 양국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했다.

이슬람 국가 수단은 1967년 이스라엘과 아랍국가들의 제3차 중동전쟁 당시 이스라엘에 전쟁을 선포할 정도로 이스라엘과 적대적 관계였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최근 아랍국가들과 관계개선을 모색하면서 수단에도 우호적 태도를 보여왔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