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성폭력 고발 후 1년…"재탕 대책에 이행도 안 돼"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2.13 21:10 수정 2020.02.13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가 성폭력 피해 사실을 용기 있게 고발했던 사건 기억하시죠. 지난해 정부는 대책 발표와 함께 체육계 시스템을 점검하기 위한 공익감사도 청구했는데 오늘(13일) 그 결과가 나왔습니다.

문제가 어느 정도인지, 김학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1월 당시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 피해를 용기 있게 고발했다는 SBS 보도 바로 다음 날, 정부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노태강/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지난해 1월 9일) : 체육 단체 간 성폭력 징계 정보 공유 시스템을 구축하여 성폭력 가해자가 체육 관련 단체에서 종사하지 못하도록….]

그런데 이 내용, 스포츠 폭력 근절하겠다며 정부가 2013년 발표한 대책을 되풀이한 겁니다.

가해자 현장 복귀를 막겠다던 이 대책은 5년 넘게 이행되지 않았고 그 사이 성추행으로 영구 제명됐던 코치 등 4명이 대한체육회에서 장애인체육회로 옮기는 방식 등으로 현장에 돌아갔습니다.

감사원은 체육계와 감독 당국에 대한 공익감사 결과 성폭행 등 비위행위 조사는 부실했고 징계와 비위자 관리도 허점투성이라 2차 피해 우려가 여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성폭력과 승부조작에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했지만, 징계처분 104건 중 33건이 감경됐고 초·중·고 지도자 비위 사건 중 체육 단체에 통보된 건 불과 12%, 그나마 절반 정도만 징계가 이뤄졌습니다.

[체육계 현직 코치 : 그때그때 이슈가 될 때마다 그때만 잠깐잠깐 반응하고, 나머지 (대책)들은 잠깐 논의 거쳤다가 그냥 무마되고.]

재탕 삼탕 대책 발표에 그칠 뿐 실제 시스템이 바뀌지 않는 상황에서는 제2, 제3의 피해자가 생길 수밖에 없을 겁니다.

(영상취재 : 영상편집 : 이재영, 박선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