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당명 확정…'국민당' 또 불허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02.13 21:01 수정 2020.02.13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수 진영이 추진해온 통합 신당의 이름이 '미래통합당'으로 확정됐습니다. 안철수 전 의원이 이끄는 '국민당'에 대해선 선관위가 당명 사용을 또 불허했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과 새보수당, 전진당 등이 합치는 보수통합신당의 이름이 '미래통합당'으로 확정됐습니다.

[박형준/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 : 청년들에게 문호가 활짝 개방되고 그들이 주인이 되는 정당으로 가야 한다는 취지가 있었고 그런 의미에서 '미래'라고 하는 것을 담자….]

당 상징색은 분홍색 계열, 밀레니얼 핑크로 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16일 당 출범 목표로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는 현재 한국당 인원에 일부를 추가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보수통합을 앞둔 한국당은 일단 먼저 오늘(13일), 일부 지역구 공천을 확정했습니다.

서울 동작을 나경원, 서울 광진을 오세훈, 서울 동대문갑 허용범, 경기 성남중원 신상진 후보 등 4명을 단수 공천하기로 한 겁니다.

안철수 전 의원의 행보엔 또 제동이 걸렸습니다.

민중당과 당색이 비슷하다는 논란을 겪고 있는 마당에, '안철수신당'에 이어 새로 바꾼 '국민당'까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당명 사용을 불허한 겁니다.

'국민당'이란 당명이 이미 등록된 '국민새정당'과 비슷하다는 게 이유입니다.

국민당 측은 "지난 2017년, 선관위는 '국민의당'이 존재하는 상태에서 '국민새정당'을 허용한 바 있다"며 "고무줄 잣대를 규탄한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