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추가 환자 없지만…중국 상황이 관건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02.13 20:10 수정 2020.02.13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제(11일) 아침 28번 환자가 발표된 뒤 국내에서 아직 추가 환자는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다행스러운 일이긴 한데 보건당국은 그래도 아직은 중국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28번 환자가 11일 아침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국내 추가 확진자는 없습니다.

어제 3차 정부 전세기로 귀국한 우한 교민과 중국인 가족 147명도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입국 당시 발열 등 증상이 있어 국립중앙의료원에 들어가 검사를 받은 5명도 포함된 숫자입니다.

퇴원한 7명을 제외한 나머지 입원 치료 중인 국내 환자들의 상태도 모두 안정적입니다.

보건당국은 환자 1명이 폐렴 증상으로 산소마스크를 사용하고 있지만, 인공호흡기나 중환자실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는 아무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추가 퇴원도 이어질 거라고 예고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퇴원을 고려하고 계시는 분들은 계속 한두 분씩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소강상태로 규정하는 건 아직 이르다는 입장입니다.

무엇보다 중국의 상황이 관건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아직은 저희가 계속 중국에서 유입되는 인구들이 있고 또 상당수의 감염원이 중국에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아직도 예의 주시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1, 2차 전세기로 귀국해 아산과 진천의 생활시설에서 생활해온 우한 교민들은 오는 15일과 16일에 걸쳐 퇴소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김준희) 

▶ "젊고 건강한 코로나 환자는 항바이러스제 없이 치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