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원' 코로나19 17번 환자, 의료진에 감사 편지

SBS 뉴스

작성 2020.02.13 0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퇴원 코로나19 17번 환자, 의료진에 감사 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기 고양 명지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12일 퇴원한 17번째 환자(37세 남성, 한국인)가 의료진에 감사 편지를 전했다.

13일 명지병원에 따르면 17번 환자는 퇴원 전 의료진에 이메일을 보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불안한 마음으로 병원에 도착했는데, 방호복을 입은 김문정 교수님이 직접 마중 나와서 '치료받으면 금방 괜찮아질 거예요'라는 말과 함께 직접 5층 병실까지 동행해 준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소회를 밝혔다.

또 "제 몸 상태를 매일 꼼꼼하게 챙겨주시고, 새로운 소식이 있으면 바로바로 알려주신 강 교수님, 병실로 직접 방문하거나 화상 전화로 따뜻한 말 한마디 더 해주시려고 노력해준 의료진의 모습이 좋았다"고 감사의 말을 남겼다.

음압 격리병동의 10여명의 간호사에게도 일일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17번 환자는 전날 오후 퇴원하면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막상 (코로나19를) 겪어보니 생각보다 엄청 심각한 질병은 아닌 것 같다"며 "우리나라처럼 초기에 잘 대응해서 치료를 잘 받으면 쉽지는 않아도 나을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싱가포르의 한 호텔에서 열린 콘퍼런스에 참석한 후 지난달 24일 귀국했다.

이후 콘퍼런스 참석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진단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고 검사한 결과 이달 5일 확진돼 치료를 받아왔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