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번 환자 퇴원…"독한 독감 느낌, 심각한 질병 아닌 듯"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20.02.12 19:59 수정 2020.02.13 14: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공식 명칭을 '코로나19'로 바꿨습니다. 세계보건기구의 결정에 따라서 우리 당국도 명칭을 바꾼 겁니다. 그래서 저희도 오늘(12일)부터 뉴스에서 코로나19로 부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달 싱가포르에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았던 17번 환자를 비롯해서 오늘 3명이 추가로 퇴원했습니다. 완치된 17번 환자는 독한 독감의 느낌이었다면서 심각한 질병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첫 소식,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후 4시 반쯤,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17번 환자가 마스크를 쓴 채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17번 환자 : 제가 17번 환자입니다. 제가 퇴원을 하게 됐는데요.]

완치에 대한 안도감으로 마스크 뒤 옅은 미소까지 보인 17번 환자는 일주일 동안 투병한 느낌을 이렇게 전했습니다.

[17번 환자 : 제가 막상 겪어보니 생각보다 그렇게 엄청 심각한 질병은 아닌 것 같습니다.]

30대 남성으로, 확진자 가운데 젊은 편인 이 환자는 코로나19를 결코 쉽지 않은 '독한 독감'에 비유하며 초기 대응을 강조했습니다.

[17번 환자 : 초기에 이렇게 잘 대응을 해서 치료를 잘 받으면 쉽지는 않더라도 그래도 독한 독감의 느낌으로 치료를 금방 끝내서 완쾌해서 퇴원하실 수 있는 이런 병인 것 같습니다.]

이어 치료 과정에서 불편함은 없었고 코로나19로 같은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들도 빨리 퇴원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17번 환자는 싱가포르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했다가 지난달 24일 귀국했는데 직후 의심 증상을 보였고 지난 5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의료진은 17번 환자가 근육통, 기침, 오한 등의 증세가 입원 사흘째인 지난 8일부터 사라졌고 이후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강유민/명지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 (17번 환자는) 2월 9일 이후로 두 차례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음성이 되어서 격리해제 및 퇴원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병원 측은 17번 환자에게 에이즈 치료제 같은 특별한 약 대신 대증요법으로 치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