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기생충' 금의환향…배우들, 공항에서 빵 터진 이유는?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2.12 14: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9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 배우들이 12일 금의환향했습니다.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 박명훈과 제작사 바른손E&A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 감독은 이날 오전 5시 15분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현지 일정을 소화한 뒤 다음 주 입국 예정입니다.

한국 영화는 물론이고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최초로 외국어 영화로서 작품상을 받은 '기생충' 배우들의 입국 현장인 만큼 이른 새벽임에도 입국장에는 취재진 90여 명이 모였습니다.

이른 시간 탓에 많지는 않았지만 여러 팬도 이들의 등장을 기다렸습니다.

다른 입국 승객들도 가던 길을 멈추고 '기생충' 배우들을 지켜봤습니다.

마침내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배우들과 스태프는 빡빡한 오스카 레이스와 긴 시간의 비행에도 수상의 흥분이 가시지 않은 듯 밝은 표정이었습니다.

화장기 없는 얼굴에 편한 복장으로 취재진과 팬들을 만났습니다.

새벽 시간에도 많은 환영 인파를 보고 다소 놀란듯한 이들은 미소를 지으며 취재진과 팬들에게 손을 흔들고 인사를 건넸습니다.

곽신애 대표는 "이렇게 이른 아침에 나와주셔서, 환영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감사한 만큼 송구스럽다"며 "따로 날짜를 잡고 뵐 수 있도록 하겠다"고 취재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어 봉준호 감독과 오스카 레이스를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한 배우 송강호가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봉준호 감독은 다른 일정 때문에 같이 귀국하지 못했는데 저희끼리라도 인사를 드린다"며 "여러분의 끊임없는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 때문에 저희가 그렇게 좋은 성과를 얻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좋은 한국 영화를 통해서 전 세계의 영화 팬들에게 한국의 뛰어난 문화와 예술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송강호가 인사말을 할 때 다른 입국 승객의 강아지가 큰 소리로 짖자 배우들과 스태프는 폭소를 터뜨리기도 했습니다.

송강호는 "다시 말하겠다"라고 말하며 웃은 뒤 다시 인사말을 이어갔습니다.

배우와 스태프는 이처럼 간단한 인사를 마친 후 퇴장했습니다.

이들은 봉 감독의 귀국 이후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자세한 소감 등을 전할 예정입니다.

'기생충'은 올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관왕에 올랐습니다.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았고, 64년 만에 역대 세 번째로 칸영화제 최고상을 받은 뒤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받은 기록을 세우게 됐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이은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