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성윤 비판한 검사장에 "상당히 유감"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0.02.11 21:16 수정 2020.02.12 15: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이 오늘(11일) 검찰 개혁 방안을 추가로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비판한 현직 검사장에게는 '유감'이라며 날을 세웠고, 윤석열 총장의 기소 결정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언론과 소통'을 강조하며 기자회견에 나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어제 전국 검사장 회의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비판했던 문찬석 광주지검장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선거를 앞두고 준비를 잘하자' 라는 당부가 회의의 주제였는데 그런 주제와 무관하게 어떤 의도로 그런 질문을 했는지 모르지만 상당히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하라는 윤석열 총장 지시를 거부한 이 지검장을 문 지검장이 비판한 데 대해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겁니다.

청와대 선거 개입 사건 기소에 대한 비판적 시각도 드러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전문수사자문단 또는 부장회의 이런 것을 거치는 것이 좋겠다는 구체적 지시와 의견을 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우회했던 것이고요.]

검찰이 수사한 사건은 수사와 기소 주체를 분리하는 방안을 추진해 검찰 내부 통제를 강화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청와대의 압수수색 거부에 대해 묻자 즉답을 피했고,

[추미애/법무부 장관 : 이미 그것(청와대 선거 개입 사건)은 수사 중이고 기소가 된 사건이잖아요. 법무부에 의견을 구한다는 건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아들의 군대 휴가 미복귀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엔 말을 아꼈습니다.

추 장관이 개혁 방안을 앞세워 윤석열 검찰을 다시 비판하면서 양측의 신경전은 격화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