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인권 변호사 출신 文 대통령, 징용공 이익 최우선"

김윤수 기자 yunsoo@sbs.co.kr

작성 2020.02.11 14: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요미우리, "인권 변호사 출신 文 대통령, 징용공 이익 최우선"
▲ 일본 요미우리 신문사

문재인 대통령이 인권 변호사 시절의 경험 때문에 한일 갈등 핵심 현안인 일제 강제징용 문제에서 '피해자 중심주의'를 고수하고 있다고 일본의 유력지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한일의 현장, 문 대통령의 실상'이라는 주제의 시리즈를 시작하면서 '전 징용공의 이익 최우선'이라는 첫 기사에서 이런 주장을 내놓았습니다.

신문은 "한일 관계를 위태롭게 하는 문 대통령의 행동 배경을 검증한다"면서 2000년 문 대통령이 당시 대표 변호사로 있던 부산종합법률사무소가 강제징용 소송에 관여하게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런 경험이 강제징용 관련 피해자 중심주의를 내세우는 배경이 되고 있다는 게 요미우리의 주장입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피해자 중심주의는 인권 변호사였던 문 대통령의 신념이자, 철학"이라고 설명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습니다.

문 보좌관은 국가 간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는 일본의 자세는 "국가 중심주의"라고 부르면서 현재 한일 대립은 "국가 중심주의와 피해자 중심주의라는 두 철학의 충돌"이라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