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예술성' 칸 · '대중성' 아카데미 우뚝…불평등 주제 공감

'예술성' 칸 · '대중성' 아카데미 우뚝…불평등 주제 공감

이경원 기자 leekw@sbs.co.kr

작성 2020.02.11 07:18 수정 2020.02.11 15: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기생충은 예술성과 작품성을 중시하는 프랑스 칸영화제에 이어 대중성을 높이 사는 미국 아카데미에서도 가장 높은 곳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전 세계가 안고 있는 빈부 격차의 문제, 사람 사는 이야기로 공감을 이끌어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이경원 기자가 어제(10일) 수상 배경을 분석했습니다.

<기자>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을 '계단 영화'라고 말합니다.

빈부 사이에 놓인 가파른 계단, 무슨 수를 써서라도 계단을 올라가려는 가난한 사람들,

[영화 '기생충' : 아버지, 저는 이게 위조나 범죄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저 내년에 이 대학 꼭 갈 거거든요.]

그리고 이를 막으려는 부자들,

[영화 '기생충' : 내가 원래 선을 넘는 사람을 제일 싫어하는데….]

그 빈부 격차의 역설을 흥미진진한 전개, 탄탄하게 구축된 캐릭터, 봉준호식 블랙코미디로 잘 담아냈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기생충은 매우 한국적이면서도, 인류 보편적인 영화이기도 했습니다.

영화는 반지하라는 지극히 한국적인 공간을 통해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지만, 여기에 전 지구가 고민하는 계층 불평등이라는 소재를 투영시키며 모두의 공감을 얻어냈습니다.

[봉준호/'기생충' 감독 : 독특한 상황들의 연속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사실은 충분히 벌어질 수 있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고요.]

상업 영화 최대 축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어 아닌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첫 사례로 기록됐다는 것, 그만큼 기생충이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을 만큼 보편적인 정서를 담고 있다는 방증이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