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교안 "1980년 무슨 사태 있었죠?"…쏟아진 비판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0.02.10 21:15 수정 2020.02.11 14: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종로에 출사표를 던진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역사 인식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5·18 민주화 운동을 '1980년 무슨 사태'라고 표현했다는 건데, 비판이 쏟아졌고 황 대표는 광주와는 무관한 발언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어제(9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한 분식집 앞에서 지역 주민과 대화 도중에 이런 말을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1980년 그때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 학교가 휴교 되고 이랬던 기억도 나고 그러네요.]

근처에 있는 모교인 성균관대 시절을 얘기하다 나온 말인데, '1980년 하여튼 무슨 사태'란 이 표현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황 대표가 대학 4학년생이던 1980년, 광주에서 민주화운동이 있던 5월엔 각 대학에 휴교령이 내려졌습니다.

황 대표가 그때를 떠올리며 5·18 민주화 운동을 광주사태라고 말하려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겁니다.

'광주사태'는 과거 군사정권이나 최근 극우세력이 폄훼 목적으로 써온 표현입니다.

민주당과 진보성향 야당에선 "빈약한 역사인식"이라거나 "역사 공부하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김정현/대안신당 대변인 : 아직도 황교안 대표의 역사 인식이 신군부가 규정한 광주 사태에 머물러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황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과는 전혀 관계없는 발언이었다고 직접 해명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1980년도) 4학년 때인가? 그때의 시점을 생각하는 것이죠. 광주하고는 전혀 관계없는 말이에요.]

한국당은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을 한 의원들을 제대로 징계하지 않아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