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7년 인연 송강호 "기생충, 봉준호 리얼리즘의 완성"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0.02.10 20:27 수정 2020.02.11 14: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기생충에 나온 배우들도 오늘(10일) 시상식 무대에 올라 수상의 기쁨을 함께 누렸습니다. 특히 지난 17년 동안, 봉준호 감독과 네 차례 작품을 함께 한 배우 송강호 씨는 봉준호 감독이 영화 인생의 완성점에 와 있다고 생각한다며 찬사를 보냈습니다. 

4관왕의 또 다른 주역, 배우들의 이야기는 안희재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봉준호!]

작품상에 이어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봉준호 감독과 영화 기생충이 울려 퍼지던 순간 가장 먼저 일어나 축하를 건넨 건 배우 송강호였습니다.

지난 2003년 봉 감독의 두 번째 작품인 '살인의 추억'에 처음 출연한 송강호는 영화 괴물과 설국열차에 이어 기생충에 이르기까지 17년간 봉 감독과 호흡을 맞추며 '봉준호의 페르소나'라는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송강호는 기생충이 봉 감독 영화의 완성점에 와있는 작품이라며 극찬했습니다.

[송강호/배우 : 살인의 추억부터 거쳐오는 봉준호 감독의 끈을 놓지 않았던 이 시대에 대한 탐구…20년의 봉준호 리얼리즘의 일종의 완성 지점에 와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봉 감독 역시 상을 받을 때면 송강호에게 공을 돌리며 강한 신뢰를 보여왔습니다.

[봉준호/감독 (지난해 5월) : 왠지 송강호 선배님과 있으면 제가 영화를 찍으면서 더 과감해질 수 있고 더 어려운 시도도 할 수 있을 것 같고.]

조연들도 한몫을 했습니다.

영화 마더와 옥자에 이어 봉 감독과 세 번째 호흡을 맞춘 배우 이정은은 이른바 강렬한 초인종 장면으로 몰입도를 크게 높였고 최우식과 박소담을 비롯한 젊은 배우들의 활약도 아카데미 4관왕이라는 기록을 세우는 데 빼놓을 수 없다는 평가입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박지인, 화면제공 : 美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