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 기생충 4관왕, 아카데미 92년 역사를 뒤집다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0.02.10 20:01 수정 2020.02.11 14: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0일) 8시 뉴스는 오랜만에 기분 좋은 소식으로 시작하겠습니다. 봉준호 감독이 만든 영화 '기생충'이 세계 영화 역사를 다시 썼습니다. 오늘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과 국제영화상, 그리고 각본상까지 모두 4개 부문을 차지했습니다. 외국어 영화, 그러니까 영어가 아닌 다른 나라 말로 만든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건 아카데미상 92년 역사에 처음 있는 일입니다.

오늘 시상식이 열린 미국 할리우드에서 정준형 특파원이 첫 소식 전해왔습니다.

<기자>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시상식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상에 기생충이 호명되자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출연진들이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서로 얼싸안습니다.

영화 기생충은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휩쓸며 아카데미 4관왕에 올랐습니다.

92년 아카데미 역사의 여러 기록도 갈아치웠습니다.

자막의 장벽을 극복하고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품에 안았습니다.

한 영화가 아카데미 작품상과 국제영화상을 동시에 받은 일도 처음입니다.

프랑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거머쥔 것은 역대 두 번째로, 1956년 이후 64년 만입니다.

[봉준호/영화 '기생충' 감독 : 언제나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고, 저의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배우들에게 감사드립니다.]

또 아시아 감독이 할리우드가 아닌 아시아에서 제작한 영화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받은 것은 봉준호 감독이 처음입니다.

[봉준호/영화 '기생충' 감독 : 이 트로피를 오스카 측에서 허락한다면 텍사스 전기톱으로 다섯 개로 잘라서 나누고 싶은 마음입니다]

'기생충'은 미술상과 편집상 후보에도 올랐으나 두 부문 수상에는 실패했습니다.

단편 다큐상 후보에 올랐던 세월호 참사 다큐멘터리 '부재의 기억'은 아쉽게도 수상자로 호명되지 못했습니다.

미국 영화산업의 상징인 아카데미의 최고상까지 품에 안으면서 기생충은 세계 영화 역사에 남을 명작의 반열에 오르게 됐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美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