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봉준호 감독 차기작은?…무릎을 '탁'치게 한 말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2.11 11:21 수정 2020.02.11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봉준호 감독 차기작은?…무릎을 탁치게 한 말
봉준호 감독은 현지 시간으로 9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을 차지했습니다.

봉 감독은 이날 시상식 이후 돌비극장 인터뷰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상 결과가 여전히 믿기지 않은 듯 "꿈에서 깰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

할리우드 진출 계획을 묻자 '기생충' 속 대사를 언급하며 "계획이 있다"라고 답해 웃음을 끌어냈습니다.

그는 "일은 해야 하고 20년 동안 계속 일해왔다. 오스카와 칸영화제서 상을 받기 전에 계속 준비하던 게 있고, 그걸 계속 준비하고 있다. 이 상으로 인해 뭘 바꾸거나, 모멘텀이 돼 바뀌고 하는 것은 없다. 한국어와 영어로 각각 된 시나리오 두 개를 쓰고 있다"고 차기작 근황을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