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카데미 수상 봉준호…배우 이름 한 명씩 불렀다

아카데미 수상 봉준호…배우 이름 한 명씩 불렀다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2.10 12:41 수정 2020.02.10 15: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카데미 수상 봉준호…배우 이름 한 명씩 불렀다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오스카 각본상에 이어 국제영화상을 받으며 한국 영화 역사를 또다시 새로 썼습니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을 추가했습니다.

'기생충'은 함께 후보에 오른 스페인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페인 앤 글로리'와 '레미제라블','문신을 한 신부님', '허니랜드'를 제치고 국제영화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봉 감독이 '각본상'에 이어 두 번째 무대에 오르자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나왔습니다.

봉 감독은 "이 부문 이름이 올해부터 바뀌었다.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뒤 첫 번째 상을 받게 돼서 더더욱 의미가 깊다"며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바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봉 감독은 "이 영화를 함께 만든 배우와 모든 스태프가 와있다"며 배우들 이름을 일일이 호명한 뒤 박수를 부탁했습니다.

이어 촬영감독 홍경표, 미술감독 이하준, 편집감독 양진모 등의 이름을 거명하며 "우리 모든 예술가에게 찬사를 보낸다. 제 비전을 실현할 수 있게 해준 바른손과 CJ, 네온의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봉 감독은 마지막에 영어로 "오늘 밤은 술 마실 준비가 돼 있다. 내일 아침까지 말이다(I a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라고 말하자,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기생충' 국제영화상 수상은 어느 정도 예견된 것이었습니다.

올해 1월 5일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 사상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거머쥔 데 이어 각종 영화상에서 외국어 상을 휩쓸어 일찌감치 오스카 수상이 점쳐졌습니다.

'기생충'은 국제영화상을 비롯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현재까지 2개 부문에서 수상했습니다.

이미 발표된 편집상과 미술상 수상에는 실패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