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휴, 안 갈 수도 없고"…시험도 결혼식도 '마스크'

"아휴, 안 갈 수도 없고"…시험도 결혼식도 '마스크'

정반석 기자 jbs@sbs.co.kr

작성 2020.02.09 20:58 수정 2020.02.11 14: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집 밖으로 나가지 않고 너도나도 몸을 사리고 있는 요즘입니다. 하지만 미리 예정돼있던 시험이나 결혼식은 안 갈 수가 없죠.

코로나가 바꾼 휴일 모습을 정반석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기자>

오늘(9일) 오후 서울의 한 호텔 예식장.

마스크를 착용한 직원들이 휴대용 열 감지 카메라로 사람들의 체온을 일일이 측정합니다.

예식장 입구 곳곳엔 손 소독제가 비치돼 있습니다.

결혼식장에 온 하객들도 불안한 마음에 마스크를 착용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이연홍/서울 신월동 : 지인분인데 안 올 순 없고 왔는데 굉장히 망설였었거든요, 그래서 마스크랑 손 세정제 잘 챙겨서 하고 지금 나왔습니다.]

시험장 모습도 달라졌습니다.

토익 시험 응시자들이 시험장에 들어가기 앞서 줄지어 손을 소독하고 체온 검사를 받습니다.

4명 중 1명꼴로 시험을 연기하거나 취소했지만, 당장 점수가 필요하거나 사정이 있는 수험생들은 단단히 채비를 하고 시험장을 찾았습니다.

[김정윤/토익 응시자 : 취업하기 전에 진짜 마지막으로 봐야 하는 시험이어서 불안해도 마스크하고 손 소독제 챙겨서 보러왔습니다.]

이런 상황을 감안해 한국토익위원회는 마스크를 쓴 채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휴일을 맞아 성당이나 사찰을 찾은 사람들도 대부분 마스크를 쓴 채 미사를 드리거나 절을 올리며 종교활동에 참석했습니다.

[김흥수/대구 계산성당 신부 : 반가워서 악수하고 싶은 분들도 당분간은 좀 참고….]

꺼림칙하지만 안 갈 수는 없는 외부행사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바꿔놓은 휴일 풍경입니다.

(영상취재 : 오영춘 · 이용한 · 권기현 TBC,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