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남아 · 일본 등 여행 이력도 의료기관에서 확인

동남아 · 일본 등 여행 이력도 의료기관에서 확인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02.09 20:32 수정 2020.02.10 15: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일단은 입국 금지 조치를 중국 전체로 넓히지는 않고 현재 수준에서 병이 퍼지는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밝혔습니다. 대신 일본이나 싱가포르 같이 혹시 갔다가 감염이 될 수도 있는 지역에 다녀온 사람들도 검사를 쉽게 받을 수 있게 조치를 넓히기로 했습니다.

오늘(9일) 발표된 추가 대책, 김형래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오늘까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27명 가운데 4명은 중국이 아닌 다른 국가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왔습니다.

보건당국은 이처럼 중국 이외의 지역으로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국내로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의료기관과 약국에 제공되는 환자의 해외 여행이력 정보를 태국과 싱가포르, 일본 등 8개 국가로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중국 외에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주요 국가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을 강화하고, 여행 이력을 의료기관에 제공해 의심환자를 조기에 찾아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또 단순 관광 목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국가와 지역을 방문하는 것을 자제해 달라고 권고했습니다.

또 지난 2월 4일부터 실시한 후베이성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 이후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가 약 60% 줄어들었다며 중국 내 다른 지역으로의 입국 제한 확대와 외교부의 여행경보 샹향 여부는 일단 현 상태를 유지하되 계속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신종 코로나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국가 지정 음압치료병상을 현재 198개에서 900개 이상으로 늘리고 역학조사 인력도 대확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