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며느리 잔기침 이틀 뒤 증상…초기 경증부터 전염 우려

며느리 잔기침 이틀 뒤 증상…초기 경증부터 전염 우려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0.02.09 20:17 수정 2020.02.10 15: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당국 발표를 보면 시어머니는 아들 부부가 중국에서 돌아온 다음에 딱 일주일 같이 지내고, 또 며느리가 잔기침을 시작한 시점으로부터는 이틀 만에 증상이 나왔습니다. 큰 증상이 없을 때도 감염자 가까이 있으면 쉽게 옮을 수 있고, 그렇기 때문에 초기에 감염자를 찾는 게 중요하다는 걸 이번 사례가 다시 한번 보여줍니다.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광둥성을 방문했던 27번 환자가 감염 증세를 보인 것은 지난 4일입니다.

당시 잔기침 정도의 증상을 보였고 이틀이 지난 6일 시어머니인 25번 환자가 오한 등의 증상을 나타냈습니다.

때문에 보건당국은 일단 이번 일가족 감염이 무증상 감염일 가능성은 낮게 보고 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무증상기에 접촉한 것은 아니고 며느리(27번 환자)가 호흡기 증상이 먼저 발생했기 때문에….]

하지만 27번 환자의 증상이 상당히 가벼웠고 남편인 26번 환자는 이상 증상을 보인 사실이 아직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함께 살던 어머니가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에 바이러스 감염 초기부터 전염이 이뤄지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메르스나 사스에 비해서 전파력이 상당히 높고, 경증부터 전염력이 있는 걸로 판단이 됩니다.]

보건당국은 26번 환자가 귀국한 이후 어떤 증상을 보였는지에 대해 추가 확인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하루에 확진 환자 3명이 나온 경기도 시흥시는 서둘러 확진 환자가 다녀간 선별 진료소와 거주지 등을 방역했습니다.

하지만 확진자들의 동선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고, 시설 폐쇄가 이뤄진 곳도 없습니다.

그래서 일부 시민들은 보건 당국과 지자체 대응에 대해 불안감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A씨/이웃 주민 : 동사무소는 전화를 아예 안 받고요. 시청에 전화하니까 '그 아파트에 무슨 일이 있냐'고 그러고…굉장히 불안하죠.]

중국 내 후베이성 이외의 지역에서 귀국한 감염자가 확인된 만큼, 관리대상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