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북특별 부대표 오늘 방한…내일 한미워킹그룹 회의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2.09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대북특별 부대표 오늘 방한…내일 한미워킹그룹 회의
한미간 비핵화와 남북관계, 제재 관련 사안을 조율하는 협의체인 한미워킹그룹 회의가 내일(10일) 서울에서 열립니다.

이를 위해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가 오늘 오후 방한합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동렬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웡 부대표 간 한미 국장급 협의가 내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릴 예정"이라며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끌어내기 위한 남북협력 사업의 제반 사항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외세에 끌려다닌다며 워킹그룹에 대해 반발하고 있는 상황 등을 고려해 용어 자체는 사용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북한 개별관광 등 다양한 남북협력 사업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추진 방향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청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추후 개별관광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데 있어 대북제재와 관련해 문제가 없도록 하기 위한 사전 조율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한 개별관광 자체는 제재에 저촉되지 않지만, 관광객이 휴대전화나 노트북 등을 갖고 방북할 경우 문제가 생길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웡 부대표는 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예방하고 통일부 당국자와도 회동한 뒤 12일 한국을 떠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