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먹 쥐고 콩콩 · 손 하트 날리고…달라진 선거 운동

주먹 쥐고 콩콩 · 손 하트 날리고…달라진 선거 운동

박하정 기자

작성 2020.02.08 21:04 수정 2020.02.08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신종 코로나는 총선 선거 운동도 바꿨습니다. 이 상황에 가까이 다가와서 인사하고 악수하자고 손 내밀면 달가워할 사람이 별로 없다 보니까, 인사법부터 달라졌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당 회의장으로 들어오는 민주당 지도부가 주먹을 불끈 쥐어 내밉니다. 악수를 대신하는 것입니다.

한국당에서도 이런 모습은 요즘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다른 당에서도 손 하트 날리기나 팔 맞대기가 악수를 대신하는 인사법이 됐습니다.

지하철역 한가운데서 마스크를 쓴 채 말없이 가만히 서 있기만 하는 한 총선 예비후보.

이런 '비접촉' 전략이 되레 행인들의 관심을 끕니다.

'신종 코로나 예방'은 인사말이나 피켓의 필수 문구입니다.

예비후보들은 지역구 곳곳을 누비고 싶지만 요즘은 행사장에 가는 것도 조심스럽습니다.

[권중도/국회의원 예비후보 : 명함 받는 것 조금 꺼리시기도 해서 저희도 자구책으로 피켓을 준비해서 인사만 드리는 중입니다.]

각 당의 총선 일정도 영향을 받는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미루거나 선거사무소 개소식 같은 행사는 규모를 축소하는 분위기입니다.

'3무 선거 운동'을 제안한 당도 있습니다.

[하태경/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명함 배포, 악수, 대화 이 세 가지를 자제하는 그런 선거운동입니다.]

정치권은 당분간 SNS에서의 비대면 소통에 힘을 쏟을 분위기인데 신종 코로나 여파가 총선 풍경도 바꾸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하륭, 영상편집 : 박정삼)

▶ 中 연구진 "99% 일치"…신종 코로나, '천산갑'에서 유래?
▶ 동남아 상품도 줄줄이 취소…여행업계 '줄도산' 위기

많이 본 뉴스